Kaus Magazine

SnackNews

Startup

스타트업 콘텐츠 마케팅 꿀팁

자원이 한정된 스타트업은 자연성장을 위해 숙명적으로 브랜딩이 되어야겠죠.

그 중 스타트업의 브랜딩은 흔히 창업가의 브랜딩으로도 귀결되는거 같습니다.

새로운 서비스를 접할때 ‘대표가 이런 사람이라~’라는 인터뷰 기사나 마케팅 문구를 접하면서 신뢰도가 높아진 경험이 있으실 겁니다.

억지로 스토리텔링을 꾸며낸다면, 그 이야기는 서비스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지 못할 것이고, 결국 고객들은 진정성 없는 서비스를 떠날 것입니다.

초기에는 너무 브랜딩을 고민하기보다는 고객가치가 무엇인지 끊임없이 고민하고 나아가다 보면 언젠가는 브랜드가 되지 않을까요.

 

그럼 마케팅으로 돌아와서, 초기에 스타트업이 할 수 있는 영역으로는 블로그, 커뮤니티, SNS, 추천(Referral) 등을 통한 콘텐츠 마케팅이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콘텐츠 마케팅 어떻게 잘 할 수 있을까요?

 

  1. 고객을 보자 = 콘텐츠 퀄리티
    콘텐츠 퀄리티는 결국 고객을 얼마나 생각했는 가에서 오는 거 같아요.
    이 콘텐츠를 봤으면 하는 고객이 누구인지 그리고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지,
    나아가 서비스 가치까지 맥락이 이어지면 베스트겠죠.
    결국, 고객을 잘 이해하는 콘텐츠가 서비스 색깔을 만들고 고객-콘텐츠-서비스를 잘 연결시킨다고 생각하는데요.
  2. 산업을 보자 = 콘텐츠 구성전략
    산업에 따라 콘텐츠를 어떻게 풀어야 할지 성격이 달라질텐데요.
    패션 산업을 예로들면 기본적으로 ‘트렌드’ 위에서 소비되기 때문에 매스타겟팅의 분야라고 생각했고,
    서비스 가치와 관련해서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좋은 옷’을 소비하는 방법과 이어지는 가치 소비에 대한 내용들로 콘텐츠 세부분류를 넓혀나가고 있어요.
  3. 데이터를 보자 = 콘텐츠 유통전략
    좋은 콘텐츠여도 전달이 잘 안되면 의미가 없고, 결국에는 서비스 성과로 연결이 되야겠죠?
    먼저, 우리 서비스의 잠재 고객들이 어떤 환경에서 어떤 채널들을 많이 이용하는지 알아야 하는데요.
    실은, 검색 유입을 위한 콘텐츠 채널과 SNS 등 채널은 뻔한거 같아요.
    다만 각 채널별로 상위노출 혹은 계정을 키우기 위한 방법 등에 대한 글이 많은데 무리해서 키우다가 진정성을 잃는 채널이 되는건 지양해야 하는거 같습니다.

 

또한 정확한 유입분석을 위해서 Google Analytics는 지인 찬스 이후부터 콘텐츠 성과를 연관지어 보는 것도 좋은거 같아요.

추가로 내부 인원 트래픽도 당연히 제외 해야겠죠?

그리고 처음에는 유입환경 자체도 제대로 세팅이 안 되어 있는데, 계속 하게되는 실수가 이미 잘된 서비스들을 벤치마킹 한다는 점이에요.

예를 들어, 이미 유명한 서비스는 사이트 제목만 봐도 심플하고 멋있어 보이거든요.

이처럼 사이트 등록할때도 현실을 직시하고 검색유입을 위한 키워드 등을 사이트 설명에서 놓치면 안되겠더라고요.

나아가 콘텐츠 마케팅을 아무리 잘해도 결국 콘텐츠를 담는 제품 경험이 좋아야 서비스가 성장할텐데요.

구체적으로는 고객추천(Referral)을 통해 서비스가 자연 성장을 이룰 때 비로소 고객가치-콘텐츠-서비스가 삼위일체를 이루었다고 말할 수 있을거 같아요.

이 시점에서 권도균 대표님의 ‘스타트업은 아이디어가 아닌 지루한 프로세스를 끈기있게 따르는 길에서 시작한다’라는 말이 떠오르네요.

이제 꾸준한 콘텐츠 업로드와 자연 성장을 위한 Referral 설계!

error: Content is protected !!